엄대호의 명시 낭송은 폐하였습니다.

엄대호의 명시 낭송은 폐하였습니다.

최고관리자 0 849

하나님은 자기 외의 것에  관심 가지고

세속적은 것을 사랑하는 행동을 싫어하십니다.

바로 폐합니다.

김춘수 시인의 "꽃"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네요.

 

제가 요즘 세상적인 뉴스에 빠져시간을 허비할 때가 많습니다.

그 또한 하나님께서 싫어하시는 행동입니다.

 

성가대 활동도 마찮가지입니다.

 

일하고 부모님 공경하고 기도하고 성경 읽고 짬을 내서 곡 쓰고

이게 제가 가진 그릇의 전부입니다.


 



0 Comments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3 명
  • 오늘 방문자 76 명
  • 어제 방문자 77 명
  • 최대 방문자 412 명
  • 전체 방문자 95,101 명
  • 전체 게시물 669 개
  • 전체 댓글수 0 개
  • 전체 회원수 59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